로고

한국 CPO 포럼
회원가입 로그인
  • 뉴스 및 공지
  • News Letter
  • 뉴스 및 공지

    News Letter

    Weekly Privacy MagaZine

    한국CPO포럼 에서 매주 회원 여러분들게 보내드리는
    개인정보보호
    뉴스레터 입니다.  


    [Vol. 347] Weekly News Tracking & Commentary

    페이지 정보

    profile_image
    작성자 사무국
    작성일Date 20-12-31 09:12

    본문

    conews_img_vol.jpg347
    December.2020conews_img_ntt.jpg
    [뉴스레터 원본을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.]
    conews_img_involve.jpgconews_img_txt.jpg  fb.png  ins.png  cpolo.png  

    Privacy Column

    포스트 코로나19 시대, 개인정보보호에 대한 단상 : 손승원 소장 / 한국전자통신연구원

    우리 사회가 추구하는 보안 : 박철광 상무 / 민앤지 


    ■ KISA Report <바로가기>

    뉴스검색 기간 : 2020.12.23 ~ 2020.12.30
    Main NewsNews TrackingCommentary

    "화이트해커 설 자리 부족한 현실 바꿔야"

    o 김태원 라바웨이브 팀장이 전하는 '화이트해커'라는 직업 (20년 11월)

    o 화이트 해커와 사이버 탐정에 대한 고찰 (20년 03월)

    icon_comment.gif 화이트 해커를 양성하기 위해서는 해커란 단어부터 변경해야

     

    CISO가 준비해야 할 이사회의 보안 우려사항 6가지

    o "이사회를 만족시키는" 사이버보안 프레젠테이션 방법 12가지 (19년 04월) 

    o CEO-CISO-이사회 등 기업내 계층별 사이버보안 역할은

    icon_comment.gif이사회는 보안 담당자가 생각하는 것 보다, 더 많은 정보를 알기 원한다.

    정보 보안 전문가들이 뽑은 올해의 정보보안 이슈

    o 데이터 3법 시행된 2020년 개인정보보호 7대 이슈 (20년 12월)

    o 에듀테크, 2021년 SW산업 10대 이슈 1위 (20년 12월)

    icon_comment.gif데이터 3법 개정 및 코로나로 특히나 많은 변수를 맞은 정보보호 산업, 내년에는 어떤 변화를 맞이하게 될까?
    전문가에게 듣는 中 개인정보보호법 초안 주요 내용 및 대응방안

    o 틱톡 빰맞고 트위터·페북 때리나… 中, 개인정보보호법 심사 (20년 10월)

    o 빅데이터 활용 늘어난 中, 개인정보 보호 법안 추진 (19년 05월)
    icon_comment.gif중국의 개인정보보호법은 제재 수위가 GDPR보다 높다고 한다. 국내 기업들의 부담은 한층 더 깊어진다.
    개인정보보호 관리체계 인증 시 반복되던 점검 면제해준다

    o 개인정보법 과태료 '최대 1년 납부연장' (20년 11월)

    o 과기정통부, 정보보호 인증제도 개선 '잰걸음' (20년 11월)
    icon_comment.gif개인정보보호위원회의 기업 부담을 줄이고자 하는 노력, 응원합니다.

    [정태명의 사이버펀치] <195> 지능정보사회로 가는 세 가지 열쇠 (3)존중 

    o [정태명의 사이버펀치]<194>지능정보사회로 가는 세 가지 열쇠 (2)배려 (20년 12월) 

    o [정태명의 사이버펀치]<194>지능정보사회로 가는 세 가지 열쇠 (1)이해 (20년 12월)

    icon_comment.gif새해에도 서로를 존중하고 배려하는 사회가 이어지길 기원드립니다.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. .
     

    본 뉴스레터는 수신을 허용한 한국CPO포럼 회원을 대상으로 발송된 것으로

    더 이상 수신을 원하지 않을 때에는
    info@cpoforum.or.kr로 수신거부를 요청해 주시기 바랍니다
    All Rights reserved @KOREA CPO FORUM
    본 뉴스레터의 일부 내용은 한국CPO포럼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.